국립환경과학원, 제주도특별자치도 지하수 수질개선 협약 체결
상태바
국립환경과학원, 제주도특별자치도 지하수 수질개선 협약 체결
  • 김종우 기자
  • 승인 2019.11.0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pixbay
사진 : pixbay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와 11월 7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제주도 한림읍 축산분뇨 유출지역 지하수 수질개선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한다.

이번 협약식에 앞서 국립환경과학원은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인 지능형(스마트) 물관리 도입으로 더 깨끗하고 안전한 수질 관리를 위해 ‘축산폐수 유출지역에 대한 지하수 수질개선 시범사업‘을 계획했다.

이 시범사업은 올해 6월부터 약 4년간 추진하며, 축산폐수가 유출되었던 제주시 한림읍을 대상으로 한다.

시범사업은 축산폐수 무단방류 지역의 지하수 측정망에 기기분석 기법을 적용하여 암모니아성질소 등 지하수의 수질변화를 감시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제주도는 상수원의 99% 이상을 지하수로 이용하는 지역인 만큼 이 사업에 대한 기대가 높다”라며, “사업 추진 결과는 향후 축산폐수 오염지역 지하수 수질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기술활용과 정책 개발 등 제도개선으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