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태양광 산업, 더 빠른 성장 기대할수 있어..
상태바
중국의 태양광 산업, 더 빠른 성장 기대할수 있어..
  • 김종우 기자
  • 승인 2020.10.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목요일에 중국 장쑤성 진탄에서 열린 광발전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중국은 2030년까지 CO2 배출량 고점에 도달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성을 달성하고자 목표를 세운 만큼, 중국의 태양광 산업이 더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라고 한다.

진탄 광발전 신에너지 개발 정상회의에서 중국에너지연구회 부회장 Zhou Dadi는 "탄소 중립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중국의 에너지 구조가 근본적으로 변해야 한다"라며 "주된 에너지 믹스에서 화석 에너지의 비율을 크게 낮추는 한편, 태양광이나 풍력 같은 재생에너지 비율이 빠르게 높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탄소 중립성 달성 위해 목표 수립
탄소 중립성 달성 위해 목표 수립

중국태양광산업협회(China Photovoltaic Industry Association) 부서기 Liu Yiyang은 "중국이 탄소 중립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주요 에너지 소비 구조에서 비화석 에너지의 비중을 빨리 늘려야 하고, 특히 발전 산업의 탈탄소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같은 예측에 따라 태양광과 풍력 같은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중국의 신규 설치 태양광 프로젝트가 2021~2025년에 매년 65GW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국가에너지국(China's National Energy Administration)에 따르면, 2020년 가격 패리티(price parity)를 확보하고 그리드에 연결된 광발전 설치량이 3천310만kW에 달할 전망이라고 한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에너지연구소 산하 중국재생에너지센터의 Shi Jingli 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이 에너지 변혁을 촉진하고자 무보조금 풍력 및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도모함에 따라. 제14차 5개년 계획 기간에 중국의 태양광 산업이 그리드 가격 패리티 시대로 접어들 전망이라고 한다.

이어 그는 "효율적인 기술과 저비용이 산업 발전의 주요 원동력인 만큼, 규제 기관은 기술적 업그레이드를 개선하고, 태양광 발전 산업의 비용을 낮추는 데 일조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서 Xinhua News Agency의 자회사 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CEIS)는 중국 광발전 산업에 대한 연례 발전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에너지 믹스에서 태양광 산업이 경쟁력 있는 에너지가 될 전망이라고 한다.

중국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태양광 산업 기지 진탄은 각 세입이 10억 위안이 넘는 수많은 태양광 업체를 유치하면서, 전체 광발전 산업망을 커버했다. 2019년 진탄의 태양광 산업 규모는 약 300억 위안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