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산업, 휴대폰에서 골드바까지... K-도시광산을 이끌다.
상태바
재활용산업, 휴대폰에서 골드바까지... K-도시광산을 이끌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2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형기업 윤호중 대표이사
윤호중 대표이사
윤호중 대표이사

지속가능한 국가 미래자원 확보라는 Value Chain상의 부가가치 제고를 위해서는 자원의 개발, 비축, 재활용, 대체물질 개발을 연계하는 전 과정에 대한 자원순환적 접근방식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정부에서는 환경보전과 자원 확보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자원순환형 사회 건설의 대안으로 적극 권장하고 있는 가운데 그 중에서도 최근에는 도시광산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기 돌에 쓸 금반지 3.75g(1돈)을 만들려면 원석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지하 광산에서 금광석 2~8톤을 캐야 돌 반지 하나 만들 수 있는 금을 얻을 수 있다. 더군다나, 금을 추출한 뒤 나머지는 모두 광산 폐기물로 남아 환경을 오염시키게 된다. 해마다 세계적으로 버려지는 쓰레기는 몇십억 톤이나 된다. 이런 환경오염을 두고만 볼 수 없어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첨단 신기술이 잇따라 개발되고, 폐기물에서 자원을 걸러내 재활용 기술도 날로 발전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도시광산(Urban Mine)’이다.

태형기업(대표이사 윤호중)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종합재활용 기업으로 최근 도시광산사업에 뛰어들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인 경기 불황과 금속 및 광물자원의 가격 하락으로 인해 위기를 맞고 있는 지금 태형기업 윤호중 사장은 이렇게 많은 기업이 움츠리고 있는 상황이 오히려 태형기업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 도시광산사업에 과감하게 투자하여 위기를 기회로 삼아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쓰다 버린 PCB(인쇄회로기판), 휴대폰 등을 재활용해 구리, 금, 은 같은 금속을 뽑아내는 리싸이클링을 넘어 업사이클링 방식의 자원순환을 통해 경제성과 환경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성과를 내고 있다.

태형기업의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국민들은 재활용품의 품질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라며 “이는 재활용 금속의 가치를 정당하게 인정받지 못할 뿐만 아니라 시장의 확산을 막는 장애물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특히 폐기물 처리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인해 사업장 건립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움직임도 사업 활동의 제약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재료 확보의 어려움과 자원유출 등의 문제도 있다. 현재 국내에는 폐전자제품의 회수가 취약할뿐더러 전문적인 회수업체가 없어 원재료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많은 양의 폐자원들이 불법적인 수단으로 중국에 반출되는 등 국외로 새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윤 대표이사는 “정부의 다방면의 홍보와 지원으로 도시광산이라는 사업에 인식이 예전보다는 좋아졌다.” 라며 “다만, 복잡한 인허가와 절차들로 인해 도시광산산업을 방해하는 요소들을 제거하여 정부차원에서 아낌없는 지원과 육성을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현재는 일본보다 인식이 뒤처지고 업계의 규모가 작은 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이지만, 나름의 최선을 다해 순도 높고 좋은 품질의 결과물로 K-도시광산을 이끌어 나갈 것.” 이라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