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상도의 해양 및 대기 데이터 수집가능한 세일드론, 대서양 최초 무인 자율 동서 횡단
상태바
고해상도의 해양 및 대기 데이터 수집가능한 세일드론, 대서양 최초 무인 자율 동서 횡단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10.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세일드론
사진 : 세일드론

SD 1021로 불리는 7 미터(23 피트) 길이의 무인 해수면 이동체(USV)가 대서양을 동서로 횡단한 최초의 자율 이동체가 되었다. SD 1021은 2019년 8월 15일 영국 리밍턴을 떠나 북대서양을 가로지르는 직항로로 항해한 끝에 2019년 10월 22일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에서 횡단을 완료했다. 이 3402 해리(6301.59 킬로미터) 횡단에는 68일이 걸렸다.

원래 SD 1021은 멕시코만류가 발산하는 열과 탄소를 측정하는 임무를 띠고 2019년 1월에 뉴포트를 떠나 대서양 모험을 시작했다. 정비를 위해 버뮤다에 들렀던 SD 1021은 그 이후 멕시코만류를 따라 유럽을 향해 항해를 계속하여 영국 남해안의 솔렌트에 상륙했다. 뉴포트로 돌아온 SD 1021은 가장 빠르게 대서양을 무인 횡단한 기록을 세웠을 뿐만 아니라 대서양을 양 방향으로 횡단한 유일의 무인 해수면 이동체가 되었다.

리차드 젠킨스 세일드론 창업자 겸 CEO는 "세일드론 플랫폼의 내구성, 신뢰성과 과학 측정 능력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면서 "2019년에 우리 세일드론은 남극을 일주했고, 북극에서 700일을 보내면서 후퇴하고 있는 빙산면을 샘플링했으며, 당사 최초의 북해 탐사를 완료했는데 이제 거친 북대서양을 양 방향으로 횡단했다. 이제 우리가 측정할 수 없는 부동 해양은 남아 있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